나라가 개판이다 보니 요즘들어 팔자에도 없는 정치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게 되네요..

특히 딴나라당(한나라당) 땜시 이런 저런 생각을 많이 하게 되는데..

 

한나라당 비대위 생긴거 아시죠...박근혜가 만든거요..

시작부터 좀 특이한 인물들을 섭외해서 만들었는데... 가만히 보다 보니 거기에 비트컴퓨터 조현정 사장이

껴들어 있네요...

 

실은 제가 진보주의에다가 조현정 사장하고 원수진 일은 없지만... 그래도 왠지 생각나는게 많아서요...

 

우리나라 IT 와 관련된 이슈가 터지면 TV뉴스, 신문에 대문짝 만하게 나오는 경우가 많죠.. 헤킹 문제라던지, 무선인터넷 이슈라던지

그외 기타등등 .. 근데 그럴때 마다 거의 종종 나와서 설명을 해주는 사람이 바로 조현정 사장입니다.

 

뭐, 비트컴퓨터 만들어서 여러모러 국내 IT 업계 발전을 위해 공헌했다는 점은 인정합니다.

하지만 학원 사업으로 IT 인재를 배출 했다고 해서 그 학원의 원장이 IT 전문가일까요?

 

조현정사장이 초대 IT 업계의 인물인 것은 인정합니다. 듣기로는 88올림픽때 성화봉송 관리시스템을 만들었었다고

하더군요..(완전 SI 인데.. 이게 시스템이라는 말이 붙을 정도의 규모인지..???.. 하긴 당시로는 MSX 시절이었을 테니...)

하지만 그런 몇가지 소프트 개발로 벌은 돈을 주로 부동산 사업 및 학원 사업 그 후 IT 개발 회사에 투자를 했죠.

그리고 대부분의 수익은 학원사업과 부동산 사업으로 알고 있습니다. IT 개발은 사업자금을 위한 용도에 불과 했고,

사업자금이 만들어진 후로는 다른 곳으로 사업을 돌리게 된거죠...

 

결국 IT 전문가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문제가 있는데, 항상 IT 이슈에는 당골손님으로 나오죠.

 

요즘도 그러는지 모르겠는데, 10년전 쯤만 해도 학원 수업때 심심하면 학원생들 모두 모아놓고, 자신의 일대기...

예를 들면 자신이 테레란 IT 벨리를 만들었다는 둥, 자신이 벤쳐 1호 인물이라는 둥, 자신과 같은 길을 걸어라고

하면서 연설을 하죠.

IT 동향이나 개발자의 자세등등 좋은 이야기가 수두룩 한데 말이죠... 한마디로 딱 정치인이란 느낌이 들죠.

 

그래서 그런지 이번에도 정치계에 입문하셨네요. 것도 거창하게 한나라당 비대위...

그와 동시에 자신의 회사주가 왕창 뛰었죠... 헬스케어라는 신제품 만들어 발표하고 바로 한나라당 비대위..

그리고 자기회사 주가 상승...  아무리 봐도 뭔가 자연스럽지는 못하죠...^^

 

국내 IT 개발자가 박봉으로 일한다고 하는데, 조현정 사장같이 일하면 부자 되겠죠..

그럼 조현정 사장이 말한 대로 "자신과 같은 길을 걸어라..." 그러면 부자된다... 이런 방법이 IT  개발자가 추구해야

할 길인지.. 왠지 개탄스럽네요... 우리나라도 나이 50~60 되서도 필드에서 날리는 개발자가 있더라 이런말을 정말

듣고 싶은데... 저도 원하는 바는 늙어서 힘들어 포기할 때 까지 IT 개발이라는 일을 하고 싶거든요..

물론 생활의 여유도 있고 편한 마음으로 즐겁게 개발을 하고 싶죠..

근데 조현정 사장처럼 안하면 늙어서 3끼 겨우 먹고, 힘들게 고생하면서 개발만 하게 되는것은 아닌지 모르겠네요

 

하여튼 왠지 이런 생각하면 착찹합니다... 당장 어떻게 해야 하나 하는 생각도 들고요..

 

마지막으로 중요한거 하나..

조현정사장의 헬스케어라는 신제품...   비트컴퓨터 임베디드 1기생들이 만든 제품중에 당료를 측정해서 온라인으로 전송후

TV 화면에 결과를 알려주는 작품이 있었거든요..  이게 제품명이 뭔지 잃어버렸지만, 당시로는 아마도 구상만 많은 내용을

현실적으로 실제 구현한 작품이었죠.. 실제 bit 졸업작품책자에도 실렸으니까요.

 

조현정 사장이 내놓은 헬스케어가 이것저것 좀 덩치가 크긴 하지만 기본적인 동작에 있어서는  비슷하네요..  

헐... 학원 차리면 이런 좋은 점이 있네요... 졸업작품이 내 제품에 응용될 수도 있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IAMROOT 19차 커널 스터디 오리엔테이션 (zoom 접속 안내) [5] 문c(문영일) 2022.05.07 1124
공지 [공지] IAMROOT 18차 커널 스터디 오리엔테이션 안내 [마감] [2] 문c(문영일) 2021.05.17 1450
공지 커널 스터디를 위한 문c 가이드입니다. [10] 문c(문영일) 2021.04.27 6995
937 스터디에 참여하고 싶습니다.. [3] 김현철 2008.01.31 5168
936 [공지] 이번주(2월 2일), 다음주(2월 9일) 정독 스터디 쉽니다. 백창우 2008.02.01 5153
935 다들 잘 들어가셨는지요? [8] 백창우 2008.11.22 5145
934 가상화 세미나 후기 [5] 박은병 2012.07.29 5135
933 참석 하고 싶습니다. 박웅근 2009.02.27 5134
932 스터디 할때에 빔프로젝트를 사용하고자 하면... [2] 이수연 2007.11.16 5132
931 안녕하세요. 구글 검색하다 들어오게 됐는데.. [2] 소두진 2008.02.19 5132
930 스터디 모임에 착석하고 싶은데요... [1] 이영진 2012.02.02 5127
929 [논의사항] 1년에 1번 모집하는것이 가장 좋은 것일까요? [13] 백창우 2008.02.01 5121
928 위키 대문 페이지에서 각 기수별 페이지 임베드하도록 바꿨습니다. [2] 김기태 2008.01.20 5093
927 세미나 일정 및 주제 [13] 백창우 2008.03.04 5072
926 현재 스터디 지원 현황 [2] 백창우 2008.08.09 5072
925 [상업용 글]해킹 세미나 공지 [1] file 김진형 2009.03.06 5070
924 [나이파 주관 무료세미나] 2012년 제8차 임베디드SW 기술세미나 안내 file 권혜랑 2012.10.19 5062
923 하드웨어 캐시 관련 문서 [1] 김기오 2008.01.30 5059
922 세미나 장소 최종공지 백창우 2009.03.04 5044
921 1년간 의료 IT를 진행하면서. 4편(마지막) [4] 백창우 2012.12.06 5043
920 [논의사항2] 다음 세미나 주제 [21] 백창우 2008.02.01 5039
919 [나이파 주관 무료세미나] 2012년 제10차 임베디드SW 기술세미나 (리눅스) file 권혜랑 2012.11.12 5037
918 오래된 PC 정리하다 나온 자료입니다. file 백창우 2012.08.29 5021
XE Login